알림
알림
알림메세지

eBOOK김지하 낭송시집 타는 목마름으로

김지하 낭송시집 타는 목마름으로
  • 저자김지하
  • 출판사아트앤스터디
  • 출판년2003-12-17
  • 공급사(주)북토피아 (2003-03-06)
  • 지원단말기PC
신고하기
신고하기
신고하기 정보 입력
  • 대출

    0/5
  • 예약

    0
  • 누적대출

    6
  • 추천

    0
  • 우리시대의 가장 주목할 만한 지성인으로서 자신의 삶의 가장 치열하고 깊이 있게 살아낸 이가 김지하 시인이다.







    김지하 시인은 크게보면 저항시인혁명가에서 생명운동가로, 다시 예술과 문화의 율려(律呂)운동가로 두 번의 사상적 전환을 거쳤다. 그러나 그를 진정한 이 시대의 사상가로 만든 건 전환의 결말이 아닌 전환의 내용이다. 그 전환의 내용은 하나를 버림으로써 하나를 얻는 선택적 전환이 아닌 포괄적 전환이고, 그 속에는 생명사상, 특히 민중에 대한 사랑과 시대에 대한 책임감이 관통하고 있다.







    김지하 시인은 이 사이버와 디지털시대, 그러면서 고대적인 신화의 판타지가 쏟아지고 넘치는 시대 상호모순의 시대에 혼돈에 휩싸인 사회와 지구의 현실을 변혁하고 진정한 평화를 가져오게 하는 것은 정치와 경제가 아니라, 참다운 상상력과 미적 교육, 미학적 창의력이라는 것을 역설하고 있다.







    김지하 시인율려는 우주와 인간의 관계를 표현하는 동양의 음악이라고 한다. 이것은 우주와 인간의 관계를 살피는 예술, 인간과 인간이 소통하고 서로 사랑하고 화해로운 새로운 질서를 제시하는 예술이다. 이처럼 미적, 윤리적 패러다임의 차원에서 새문화 창조운동, 우주적 질병을 치유하는 문화운동이 율려운동이라고 한다.







    와이즈북과의 인터뷰를 통해 문학과 철학, 예술과 현대과학을 마음대로 넘나드는 김지하 시인의 풍부한 지적 편력은 보는 이로 하여금 현기증을 일으키기에 충분하며, 우리의 지적인 열등의식을 자극한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이 시대는 한 가지 전문분야의 지식으로 해결할 수 없는 너무나 심각하고 근원적인 질병에 빠져 있다, 따라서 그것을 치유할 방법을 모색하는 방법은 모든 학문 분야들이 서로 만나 이야기하고 같이 호흡하는 길이다.







    이 인터뷰는 우리에게 너무나 많은 지적인 자극과 동시에 무한한 상상력을 주고 있다. 이 상상력을 토대로 각자 자기 분야에서 그것을 좀 더 체계적이고 구체적으로 발현하는 것은 바로 우리들의 몫일 것이다.
지원단말기

PC : windows 계열의 active x를 지원하는 컴퓨터입니다.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스마트기기 :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기기 입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