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알림
알림메세지

eBOOK당신은 개를 키우면 안 된다

당신은 개를 키우면 안 된다
  • 저자강형욱
  • 출판사혜다
  • 출판년2019-06-11
  • 공급사(주)북큐브네트웍스 (2019-08-20)
  • 지원단말기PC/스마트기기
  • 듣기기능 TTS 지원(PC는 추후 지원예정)
신고하기
신고하기
신고하기 정보 입력
  • 대출

    0/1
  • 예약

    0
  • 누적대출

    8
  • 추천

    0
  • 반려견의 마음을 가장 잘 이해하는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

    그가 전하는,



    혼내지 않아도 혼나지 않아도 되는

    반려견 교육의 모든 것





    강아지를 키우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러나 모든 강아지가 반려견인 것은 아닙니다.

    어떤 강아지는 가족으로 어떤 강아지는 움직이는 인형으로 살아갑니다.



    사람들이 반려견을 교육하려는 이유도 마찬가지입니다.

    시끄럽게 짖거나, 배변습관에 문제가 있거나, 공격적인 행동을 보일 때처럼

    자신의 일상에 방해가 될 때

    사람들은 단지 이런 ‘문제 행동’을 멈추게 하고 싶어 교육을 하려 합니다.



    강아지를 입양하고

    그들과 함께 살아가고

    그들에게 좋은 습관과 예절을 가르치는데 있어서

    지금까지 그 기준점은 언제나 인간이었습니다.



    이 책은 그 기준점을 바꿔놓으려 합니다.

    그동안의 잘못을 인정하는 데서부터 변화를 만들어가려 합니다.

    상품처럼 진열되어 팔리고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드러내면 문제견이 되는 현실에서

    이제 강아지를 섬세한 하나의 생명체로 마주하게 하려 합니다.



    반려견을 키우면서도 늘 마음 한구석이 미안한 이들,

    반려견을 키우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는 이들과 함께 하고 싶습니다.



    “충분히 준비되어 있지 않다면,

    당신은

    개를 키워서는 안 됩니다.”



    왜 아무것이나 물어뜯고 왜 아무데나 쌀까?

    반려견과 침대에서 함께 자도 문제가 안 될까?

    사람만 보면 짖어대는 행동은 어떻게 고칠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아파트 단지에서 편안하게 산책할 수 있을까?

    집에 혼자 남겨졌을 때 불안해하는 강아지를 어떻게 도울 수 있을까?



    사람들은 강아지 때문에 불편함을 겪을 때마다 그들의 행동을 ‘문제’로 규정합니다.

    그러나 이런 식의 접근법으로는 결코 그들의 행동을 바꿀 수 없습니다.

    핵심은 그들의 행동이 아니라 그들이 그렇게 행동하게 된 ‘까닭’이기 때문입니다.



    사실, 강아지들은 입양 온 순간부터 한시도 빼놓지 않고 자신의 감정을 당신에게 알려 왔습니다. 그러나 그 신호는 늘 무시되어 왔을 겁니다. 아무리 이야기를 해도 듣지 않는 당신을 향해 반려견은 좀 더 쉽게, 직접적으로 자신의 마음을 드러냅니다. 물건을 물어뜯고 아무데서나 배변을 보고 심지어 당신을 물기도 합니다.



    이런 행동을 하는 강아지들의 마음은 온전하지 못합니다. 사람들은 그런 강아지에게 서열을 가르치거나 강압적인 훈련을 통해 복종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말합니다. 당신과 제대로 소통을 하지 못해 아픈 강아지에게 말입니다.



    당신이 강아지를 대형마트나 애견숍에서 카드로 결제하고 데려왔다고 해서 당신 맘대로 해도 된다고 생각하나요?



    그들도 우리처럼 아파하고 슬퍼하며 외로워하고 기쁨을 느낄 수 있는 생명체입니다. 그런 반려견과 함께 살아간다는 것은 새로 나온 스마트폰을 구매하는 일과는 다릅니다. 그들에게 2년 약정 따위는 없으니까요.



    이토록 섬세한 생명과 함께 하는 일에는 당연히 많은 준비가 필요합니다.



    - 건강한 강아지 입양하는 법부터 시작해서,

    - 입양 전 반드시 알아두어야 할 사항들,

    - 켄넬 올바르게 사용하는 법,

    - 노즈워크가 왜 중요한지,

    - 연령별 배변교육 방법,

    - 안전하고 편안하게 산책하는 법,

    - 아이 있는 집에서 반려견 기르기,

    - 다양한 카밍 시그널 이해하기,

    - 분리불안을 완화시키는 교육법 등



    이 책에는 당신과 반려견이 가족으로 살아갈 수 있게 도와주는 실질적인 조언들이 담겨 있습니다.



    이제 그들이 보내는 신호에 귀를 기울이면 어떨까요?

    부디 주인이 아니라 그들의 가족이 되어 주세요. 서열과 복종이라는 단어는 잊고 그들의 마음을 들여다봐 주세요.



    당신과 당신의 반려견이 언제나 행복하기를 바랍니다.





    [책 속으로]



    변화는 잘못을 인정하는 데서부터 옵니다. 저는 과거의 제 잘못을 인정하면서 반려견들을 대하는 생각과 태도가 바뀌었습니다. 끊임없이 의심하고 질문을 던졌기에 이제는 어느 정도 반려견의 입장에서 생각할 수 있게 됐습니다. 그래서 이런 이야기를 더 많은 분이 알게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 「이야기를 시작하며」 중에서







    어떤 면에서 우리는 참 이기적입니다. 우리의 행복을 위 해 강아지를 이용하면서도 강아지가 보내는 신호에는 신경을 쓰려고 하지 않습니다. 그저 말 잘 듣는 강아지로 키우기 위해 ‘앉아’, ‘안 돼’, ‘기다려’ 같은 명령만 하려고 합니다. 사실 그러는 동안에도 강아지들은 우리가 원하는 모습대로 행동해주려고 애쓰고 있습니다.

    --- 「당신이 포기하려는 것 같아 슬픕니다」 중에서







    강아지는 어떤 쓰임새를 위해서 태어난 것이 아닙니다. 사람처럼 생명 그 자체로 존중을 받아야 합니 다. 우리가 어떤 용도로 강아지를 키우는지 그 이유와는 상관없이 강아지는 보호자를 향해 온 마음을 다합니다. 온 세상에 사랑해야 할 존재가 마치 당신 하나뿐인 것처럼 말이지요.

    외롭다고 강아지를 입양하면 안 됩니다. 예뻐할 대상이 필요해서 강아지를 입양하면 안 됩니다. 과시욕이나 소유욕으로 강아지를 입양해서도 안 됩니다. 얼마나 비싼 사료를 주고 얼마나 많은 돈을 들여 강아지 외모를 꾸미는지는 그들에 게 중요한 일이 아닙니다. 강아지에게 주인이 아닌 친구가 될 수 있습니까? 가족이 될 수 있습니까? 강아지들이 바라는 것 은 바로 이런 것입니다.



    --- 「당신이 뭔데 개를 키우라 마라 하는 거요?」 중에서







    우리는 자동차 하나를 선택할 때에도 보험료, 연비, 색 상, 가격, 용도 등 많은 것을 고려합니다. 그런데 평생을 같이 할 가족을 맞이하는 데 우리는 때로 얼마나 충동적이고 무책임한지 모릅니다. 혹시 앞으로 강아지를 입양하려고 계획 중 이거나 주변에 계획 중인 지인이 있다면 꼭 생후 8~10주까지 어미견과 형제들 사이에서 컸는지 확인해보길 당부 드립니다.

    --- 「입양 전 반드시 알아야 할 것들」 중에서



지원단말기

PC : windows 계열의 active x를 지원하는 컴퓨터입니다.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스마트기기 :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기기 입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